Qblog

Universal Foldable Keyboard

0. 서론

트위터를 하는 도중 우연히 한 소식을 듣게 되었다.

하드웨어의 명가 MICROSOFT에서 휴대성이 강조된 키보드. Universal Foldable Keyboard가 곧 발매된다는 이야기였다.

 

해당 키보드는 WINDOWS, ANDROID, iOS를 지원한다고 했다.
아이패드를 꾸준히 사용하고 있는 입장에서, 터치밖에 없는 iOS의 입력장치의 확장성에 대한 갈망이 매우 심했다.
아무래도 사무실이나 집에선 맥북으로 작성하기 때문에 따로 키보드가 필요 없지만 밖에서는 아이폰이나 아이패드의 액정을 열심히 두드려서 긴 글을 작성하기는 애매했기 때문이다. (이동중이나, 외부에서 업무를 할 때에 급하게 긴 글을 쓸 때가 종종 있었다… 왜인지는 모르겠지만…)
어찌되었건 휴대용 키보드의 필요성을 느꼈고 두가지 기준을 세우고 그거에 맞춰 키보드를 알아보고 있었다.

Universal Foldable Keyboard는 가볍고 작고 얇다.

첫번째 기준은 무게였다.

나는 평소에 많은 것들을 가방에 넣고 갖고다녔기 때문에 가방 무게에 대한 스트레스를 많이 받았다.(그럼 가방을 가볍게 하면 되지만…. 왜 때문에 나는 그러지 못했나…)

사무실에서 쓰는 로지텍의 블루투스 키보드가 있었지만 그건 내가사용하고 있는 iPad mini 2만큼 무거웠다. 그래서 갖고다니지 못했지.

두번째 기준은 휴대성이다.

얼마나 갖고다니기 편한가- (이건 굉장히 중요한 부분 중 하나였다.) 즉 얼마나 작은가도 매우 중요한 점이다.

만약 키보드가 iPad보다 크다면… 쉽게말해 배보다 배꼽이 더 큰 경우가 발생 할 수 있으니깐… iPad 보다 더 큰 키보드라니.. (내가 mini를 쓰는 이유는 iPad Air보다 mini가 작아서이기 때문이다!) 생각만 해도 싫다…

이 두가지때문에 iPhone에서는 Typo 2 for iPhone이라는 키보드 케이스를 쓰고 있다.1
(지금은 생폰으로 다닌다. 생각보다 부피가 커져서 주머니에 넣기 곤란한 것도 있고, 케이스를 씌우면 제어센터와 부르기도 조금 어렵고 특히나 TOUCH ID를 사용하지 못하기 때문이다.)

아!~ 그러고보니 Typo 2를 써보고 너무 감동받아서 Typo 2를 만든회사에서 iPad용 키보드가 나온다는 소식을 듣고 너무 감동받았다.

나는 당연하게도 Typo 2 for iPhone과 마찬가지로 케이스형 키보드가 나올거라고 생각했고, 어떻게 보면 우수꽝 스럽겠지만 일체형이 정말 편한걸 Typo 2를 통해 알았기 때문에다. (Typo 2의 모델이 된 블랙베리를 쓰는 분들도 역시 잘 알겠지)

헌데 결국 나온건 커버형 케이스였으니…

사실 한때는 커버형 케이스도 굉장히 좋아했다. iPad를 갖고다닐때 함께 들기 편했기 때문이다. 무게는 많이 무거워졌지만 단순히 하나만 들고다니는 느낌을 낼 수 있다는 이유만으로 좋아했었는다.

결국 그 무게때문에 iPad만 들고 다니다가 커버형 키보드는 서랍으로 들어가게 되었다. 그래서 Typo에서 나온 커버형 케이스도 나에겐 별로 매력적이지 못했다.

여하튼 이런 저런 키보드들에 많이 실망했고, 그냥 가볍고 들고다니기 편한 휴대용 블투 키보드가 나오길 기다리고 있던 와중에 Universal Foldable Keyboard의 소개 동영상을 보게 된 것이다.

(사무실에서 쓰는 로지텍의 블루투스 키보드는 역시 컸다. iPad mini 2보다도 더! 그래서 갖고다니지 못했지.)

1. 사양

접었을 때 크기: 14.5cm x 12.5cm

펼쳤을 때 크기: 29.5cm x 12.5cm

Bluetooth 4.0

Full-sized keyset

지원 OS: Windows, Android, iOS

Universal Foldable Keyboard의 크기비교. iPad mini2와 Pencil by 53Paper.

위의 사양을 확인해도 알 수 있는건 매우 얇은 두께와, 접으면 확 줄어드는 크기이다.

iPad mini와 함께 들고다니기에도 부담스럽지 않은 사이즈였고, 충전 주기도 매우 길다고 했기 때문에 거의 너무나 완벽한 키보드라 생각했다.

게다가 방수!!!

더 자세한 사항은 Microsoft의 공식 소개페이지를 참고하기 바란다.

2. 구매기

아쉽게도 이 키보드는 한국에선 판매하지 않는다. 영문으로만 각인되어 나오기 때문에 구매대행을 통해 사야했지만 나는 구매대행을 할 줄 모른다. 그래서 그냥 네이버에서 검색해서 구매했다. 일반적인 구매대행보다 조금 더 비싸지만 훨씬 편하게 구매를 할 수 있기 때문에 그냥 그렇게 샀다. (눈물)

역시 사람은 똑똑해야 돈을 아낀다…

3. 사용기 – 외형

A. 전원 On/Off가 표시된다.

B. OS 전환키와 현재 선택된 OS가 표시된다. 좌측부터 Windows, Android, iOS이다. 지원하는 OS의 버전은 Microsoft의 공식 페이지를 참고하길 바란다.

C. Micro USB를 연결해 기기를 충전 할 수 있다.

D. 키보드는 Full-sized keyset으로, 키당 분비된 크기가 조금 이상하지만, 있을 것은 다 있다.

 

배송되어 온 키보드는 역시나 얇고 가벼웠다. 겉면엔 심플하게 Microsoft의 로고가 적혀 있다.

반으로 접혀있는 키보드를 펼치면 키보드 전체가 보인다. 이렇게 펼쳐도 진짜 얇다. 서피스의 키보드 커버를 만들면서 키보드 만드는 기술이 정말 많이 발전했나보다. 서피스 만세! 갖고싶다 서피스!! 이번 서피스 프로4의 키보드 케이스에는 지문인식(미국 한정)도 들어갔던데 굉장하다 서피스!!!!!

정갈하게 배치되어있는 키들. 자세히 살펴보니 (내 기준엔) 아니었다.

그리고 키보드 배열이 약간 이상하다.

6줄짜리 키보드이지만, 이걸 좌우로 나눠야 했기 때문에 키가 다 같은 크기로 되어있는게 아니다.

T, G, N은 특히나 다른 키들에 비해 길었고 키보드 맨 오른쪽에 있는 특수문자 키들은 일반 키들에 비해 작았다.

또한 B(ㅠ)가 왼쪽으로 위치했다. 바로 옆의 N(ㅜ)가 다른 키들의 두배정도 되는 길이인데 왜 이걸 줄여서 B와 N을 우측에 함께 두지 않았는지 모르겠다.

키보드 맨 위의 줄에는 iOS 사용하기 편한 볼룸, 재생, 스팟라이트, 잠금등등의 특수기능들이 배당되어 있는데 iOS에서는 잘 작동된다. (다만 나는 WINDOWS와 ANDROID의 기기에 이 키보드들을 물릴일이 없어 다른 OS에서 제대로 작동이 되는지는 모르겠다. 공식 홈페이지에 따르면 Windows에서는 드라이버를 설치해야 한다.)

Control과 option 키 사이에는 iOS의 HOME버튼을 대신하는 키가 있다. (iOS에서 이를 두번 연속 두드리면 멀티태스킹이 작동된다.)

즉, iOS 사용하기에는 전혀 문제가 없다.

4. 사용기 – 페어링

Universal Foldable Keyboard를 한번이라도 연결했었다면 그 이후는 굉장히 쉬워진다. 단순히 키보드를 펼치기만 하면 된다!

페어링 하는것은 어렵지 않다. 어쩌면 연결하고 끊는 것이 Universal Foldable Keyboard의 가장 큰 장점 중 하나가 아닌가 싶다.

Bluetooth는 두개까지 설정 할 수 있다.

키보드를 펼치면 전원이 켜지는 것이고, 맨 좌측 위에있는 Bluetooth 1 또는 2 마크를 오래 누르고 있으면 장비에서 인식이 가능한 상태가 되며 iOS창에 뜬 숫자를 입력 후 엔터키를 누르면 페어링에 성공한다.

키보드를 사용하지 않을 땐 키보드를 접기만 하면 되고 그렇게 되면 자동적으로 전원이 꺼진다.

다음번 사용 할 때엔 iOS의 Bluetooth 기능이 켜져있는 상태에서 키보드를 펼치면 자동으로 붙는다. 인식률이 매우 좋다.

OS를 어떻게 설정하냐에 따라 키값이 다르게 적용되나보다. (하지만 테스트해본적은 없다.)

또한 오른쪽 위에는 OS를 선택하는 키가 있는데 키를 한번씩 누를 때마다 WINDOWS, ANDROID, iOS중 현재 선택된 OS에 불이 들어온다. 위에서 언급한것 처럼 WINDOWS와 ANDROID에는 물릴일이 없어 다른 모드로 바꿔보진 않았다.

그런데 OS X랑은 연결이 안되더라…

5. 사용기 – 키감

키감은 나쁘진 않았다.

눌렀을 때 키보드의 두께보다 많이 들어간다는 느낌이 든다. 휴대용 키보드치곤 나쁘지 않다고 생각된다.

다만 키마다 너비가 다르다보니 일부 키를 누를때 옆에있는 키를 함께 누르는 경우가 자주 발생한다.

또한 왼쪽에 있는 B(ㅠ)키 때문에 생각보다 오타가 많이 나며, 방향키 누르기가 조금 애매하다. (잘 누를일이 없긴 하다.))

6. 사용기 – 휴대성

iPad mini2와 함께 파우치에 넣어도 부담스럽지 않다.

가장 장점은 휴대하기가 좋다는 것이다. 접은채로 아이패드와 함께 들고 다니다가 펼치면 바로 사용할 수 있는 키보드가 되며, 다시 접으면 엄청나게 얇은 키보드가 되니 이보다 얼마나 좋은가!!

말로 쓰기가 조금 애매하긴 하지만, 이 키보드의 가장 큰 장점이 휴대성이라는 것엔 그 어느 누구도 부정하지 않을 것이다.

7. 사용기 – 방수, 배터리

테스트 해보지 않았다….(!?)

자주 쓰진 않았지만 구매하고 나서 한달이 넘게 지났다.

충전을 한번도 하지 않았다.(…)

8. 다른 키보드

굳이 다른 키보드 부분을 넣은것은 이 키보드를 사용한지 얼마 되지않아서 LG에서 휴대성이 어마무시하게 좋은 키보드를 내놨다.

돌돌 말아서 필통에 넣으면 될, 평소에 iPAD와 키보드와 함께 갖고다니는 PENCIL by 53paper 정도 크기의 키보드이다.

바로 ‘롤리 키보드’

일단 컨셉영상만 봤을 땐 위에 말한 두가지 요소가 충분히 만족되는 키보드였다. (근데 LG 광고 진짜 못찍어)

하지만 위에 내가 고려한다고 위에서 말한 두가지 요소 외에 한가지를 더 추가해야 할 것 같다.

키보드 배열이다.

벨킨 커버형 키보드 케이스를 썼을 때 그 작은 면적에 많은 키들이 들어가다보니 오타가 매우 많이 발생했고, 그냥 거치대로 전략했다. (결국 서랍행)

Universal Foldable Keyboard도 키보드 배열이 약간 이상하지만 크기가 상대적으로 여유있다보니 사용하기 불편한 정돈 아니다.

그런데 롤리 키보드는 작았고 키보드 배열이 좀 이상해보였다2. 흠… 그래서 관심이 뚝 떨어졌다.

그래도 돌돌 만다는 것과 펼쳤을 때 패드까지 거치시킬 수 있다는 점은 정말 칭찬하고 싶은 기능이다.

추가로 더기어의 개봉기를 추천한다.

9. 총평

iOS의 입력을 책임지고 있는 Universal Foldable Keyboard와 Pencil by 53 paper. 그리고 Universal Foldable Keyboard의 1번 2번 Bluetooth를 맡고있는 iPhone6, iPad mini 2.

아이패드로 글을 쓰는게 많지는 않지만 집 앞 카페에서 커피를 마시다가 갑자기 글을 써야 할 때, 버스에서나 전철에서, 기차에서, 비행기에서급하게 글을 써야 할 때 처럼 가볍게 들고다니며 간단한 글을 적기엔 매우 좋은 키보드이다. 액정 두드리는 것보다 훨씬!

다만 오래 많은 글을 타이핑 한다면, 본체에 연결해서 메인 키보드로 사용 할 거라면 이건 아니다!

 

참고로 지금 이 글의 초안은 Universal Foldable Keyboard로 작성하였다.


  1. Typo 2 for iPhone의 리뷰도 보면 좋다.

  2. 방향키가… 숫자키가…